유방(양성)질환 함몰유두(염증)
함몰유두(염증)
젖꽃판에 종기가 나면 매우 조심스럽게 다루어야 한다. 젖꽃판에는 땀샘이나 몽고메리샘이라는 특수 분비샘들이 있고 이들에 염증이 일어나 종기가 생길 수 있습니다. 또 젖꽃판 피부 바로 밑에 있는 젖샘조직에 염증이 생기면 심할 경우 고름집을 형성하고 젖꽃판 피부쪽으로 터져나오는 수도 있습니다.

만약 젖꽃판 주위에 종기가 생겨서 째고 약을 먹었는데도 잘 낫지 않거나, 걸핏하면 재발하고 통증이 아주 심한 경우에는 그 병변이 아래 젖조직과 뿌리가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보면 된다.

젖꽃판이나 그 주위에 종기가 생긴 후 일반적인 치료 후에도 잘 낫지 않는 재발성 뾰루지가 형성된 경우를 유륜루(乳輪瘻)라고 부르는데, 대부분의 환자는 여러 차례, 심하면 수십 차례 시술받으며 주위 조직이 딱딱해지기도 합니다.
염증성 질환의 예방과 치료
젖꼭지 주위에 고름집이 생겨 일단 유륜루가 형성되면 그 아래의 병든 젖샘과 젖 관조직을 근본적으로 제거하지 않고는 나을 가능성이 거의 없습니다. 그러나 이때의 근본적인 절제수술은 단순절개술보다는 훨씬 규모가 크고 까다로운 수술일 뿐만 아니라, 수술 후 젖꼭지와 젖꽃판이 변형되거나 감각이 상실될 수 있습니다.

젖꽃판 주위의 염증성질환은 일단 발생하면 문제가 복잡하므로 가능한 한 예방에 힘쓰는 것이 최선의 조치입니다. 예방은 젖꼭지와 젖꼭지 주위를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인데, 여기에는 함몰유두를 미리 교정하는 것도 포함됩니다. 그러나 젖꼭지와 젖꽃판을 강한 세정제를 사용해서 너무 심하게 씻어 버리면 오히려 해롭습니다. 젖꽃판에는 피부를 보호하고 세균의 침입으로부터 막아주는 물질을 분비하는 여러 가지 분비샘이 있기 때문에 이 분비물의 이로운 정화작용마저 제거해 버릴 정도라면 손해가 많다고 판단할 수 있습니다.
함몰유두
유방이 완전히 발육했는데도 유두가 들어가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자랄 때부터 함몰된 선천적인 경우라면 유방암 걱정은 할 필요가 없으며 유두성형수술로 교정하면 됩니다.

그러나 이때까지는 유두가 정상적으로 나와 있었는데 서서히 유두 혹은 유방피부가 안으로 빨려 들어가게 되는 경우에는 그 원인 중에 유방암도 있기 때문에 유방암에 대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함몰유두 수술방법
함몰유두수술은 대부분 부분마취로 짧은 시간 내에 가능합니다. 대부분의 함몰유두수술은 유두 밑에서 일자형으로 교정하는 방법인데, 유선을 확장시켜 유선을 보존하므로 수유에 지장이 없고 흔적이 적습니다.
  • 함몰 정도가 가벼운 경우
    함몰 정도가 심하지 않다면 유축기 같이 유륜 주위를 눌러 함몰된 유두를 뽑아주는 기구로 교정할 수 있다. 또한 임신이나 분만, 수유 중 자연 해소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 함몰 정도가 심한 경우
    유두가 완전히 함몰되었다면 교정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유두 주위에 일정한 형태로 절개를 가해 함몰된 유두를 밖으로 끌어낸 후, 재발을 막기 위해 여러 다른 방법으로 유두를 다시 봉합해주는 시술로 진행됩니다. 최근에는 유두 주위를 절개한 후 유두를 밑으로 잡아당기는 섬유질을 절단하고 봉합하는 수술법이 많이 시술되는데 유관이 보호되고 흉터와 부작용이 적은 방법입니다.
수술 전 상담의 중요성
함몰유두는 수술 후 재발 가능성, 수유의 문제, 흉터에 관한 문제에 관해 미리 상세한 상담을 해야 합니다. 특히 미혼 여성일 경우에는 수유가 가능한 수술법을 선택해야 합니다. 이때 미혼여성의 함몰 유두는 결혼 전에 수술하는 것이 좋은데 이 때에는 유관의 손상여부와 수유가능성에 대한 검토와 논의가 필요합니다. 보통 함몰유두의 재발시 재수술이 가능하므로 미리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나 이때까지는 유두가 정상적으로 나와 있었는데 서서히 유두 혹은 유방피부가 안으로 빨려 들어가게 되는 경우에는 그 원인 중에 유방암도 있기 때문에 유방암에 대한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함몰유두 성형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