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로 인한 부작용
수술 후 유방암 환자에게 몇 가지 부작용이 있다. 그 중 림프 부종이 나타날 수 있는데 림프부종이란 수술을 받은 쪽의 팔이 붓는 것을 말합니다. 수술로 인해 림프액이 적절하게 빠져나가지 못하고 팔에 남아있기 때문에 림프부종이 발생합니다. 림프부종은 평생 지속될 수 있지만, 대부분의 환자들은 별다른 문제없이 생활합니다. 여러 가지 효과적인 치료 방법이 있지만 가장 좋은 치료는 림프부종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림프부종을 예방하는 방법
  • 절대 수술 받은 쪽의 팔이 붓는 것을 간과하지 말고 의사에게 알린다.
  • 수술 받은 쪽 팔에서 채혈하거나 주사를 맞지 않는다.
  • 혈압도 반대편 팔을 통해 측정한다.
  • 격한 운동이나 무거운 물건을 드는 것은 가능한 피한다.
  • 꽉 끼는 반지는 착용하지 않는다.
  • 목욕 또는 식기 세척을 할 때 가능한 급격히 냉수 온수를 바꾸지 않는다.
  • 화상, 손상 등 가능한 외상을 피하도록 한다.
  • 운동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반드시 의사와 상의하여 해야 한다.
  • 권장할 만한 운동: 산책, 수영, 에어로빅, 자전거타기 등
항암화학요법의 부작용
모든 종류의 화학요법은 부작용이 있습니다. 물론 예외도 있지만 대부분 부작용은 일시적인 경우가 많으며 가장 흔한 부작용은 탈모, 구역, 구토, 전신 쇠약, 백혈구(쉽게 염증이 생길 수 있음), 혈소판(피가 쉽게 나며 잘 멈추지 않는다) 수치 저하, 때 이른 폐경 등 입니다.
이런 부작용은 환자 분에게는 매우 힘들겠지만 의사가 처방하는 항암 요법 약제는 현재까지 가장 효과적이라고 밝혀진 것들입니다. 구역이나 구토를 완화시키는 약제들도 많이 개발되어 환자의 부담을 줄일 수 있고, 가발도 많이 개발되어 머리가 빠진 사실을 알기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
방사선치료 부작용
유방보존술을 한 환자 대부분이 방사선치료를 실시하는데 6주에 걸쳐 일주일에 5번 약 몇 분 동안 시술받게 됩니다. 방사선치료 중 피부자극, 유방내 부종, 햇볕에 탄 효과 등의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으나 피부 반응은 6개월~12개월 후면 사라지게 됩니다. 또한 방사선치료로도 림프부종이 생길 수 있으며, 대개 치료 후 3~4주 후에 나타나게 됩니다.
호르몬치료의 부작용
항호르몬 치료제인 타목시펜은 반대편 유방암이 발생할 가능성을 50% 정도 감소시킨다고 합니다. 그러나 타목시펜으로 몇 가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는데 폐경후 증상(안면 홍조), 정맥혈전증, 자궁내막암의 발생 증가 같은 부작용이 나타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