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 암
갑상선암
갑상선암은 일반적으로 분화 갑상선암, 갑상선 수질암, 미분화 갑상선암으로 구분하며 분화 갑상선암에는 유두 갑상선암, 여포 갑상선암이 포함되며 이 중 유두 갑상선암이 우리나라에서는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드물게 갑상선 림프종, 편평세포암, 전이성 암 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갑상선암은 다른 암과는 달리 완치율이 높고 예후도 좋으므로 수술하면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뼈나 폐로 전이되었다 할지라도 적극적인 치료를 받으면 비교적 예후가 좋습니다.
갑상선 암의 증상
대부분의 경우에는 증상이 없이 목 앞 부위에 덩어리가 만져져서 병원을 찾게 됩니다. 하지만 종양이 커지면서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 목소리가 변하거나 잘 나오지 않는다.
  • 목 부위에 림프절이 커진 것으로 생각되는 혹이 만져진다.
  • 음식을 삼키는 것이 어려워진다.
  • 호흡이 곤란해 진다.
  • 목부위에 통증이 발생한다.
  • 가래에 피가 섞여 나온다.
하지만 이러한 증상이 있다고 하여 모두 갑상선암은 아닙니다. 감염, 양성 결절 , 그리고 다른 여러 질환들이 이러한 증상을 나타낼 수 있으므로 반드시 의사 선생님을 만나서 진단받는 것이 좋습니다.
갑상선암의 종류와 예후
갑상선 암의 예후를 판정하고 치료 방법을 결정하는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갑상선암의 종류입니다. 갑상선암의 종류는 크게 유두암(papillary carcinoma), 여포암(follicular carcinoma), 수질암(medullary carcinoma), 미분화암(undifferentiated carcinoma)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이는 현미경적인 암세포의 모양에 따라 분류한 것입니다.
  • 유두상 갑상선암은 전체 갑상선암의 60~70%를 차지하는 가장 흔한 형태로, 대부분 종양의 성장 속도가 느리고 예후가 매우 좋습니다.
  • 여포상 갑상선암은 전체 갑상선암의 15~20%를 차지하며, 림프절로 퍼지는 경우는 적으나 혈액을 타고 폐, 뼈 등으로 전이하는 경우가 많아 유두상 갑상선암보다는 예후가 조금 나쁩니다. 세침흡인 조직검사나 수술 중에 간단하고 신속하게 시행할 수 있는 동결절편 조직검사에서는 대개 악성인지 아닌지를 정확히 알 수 없어 갑상선 절제 수술을 두 번에 걸쳐서 해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 수질암은 갑상선암의 4-5% 정도를 차지하며 다른 부위로 전이되기 이전에는 수술로 완치가 가능합니다. 다만 다른 부위에 전이된 경우에는 치료에 곤란을 겪게 됩니다. 일부의 수질암은 가족성으로 유전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수질암이 진단되면 가족력을 꼭 검토하여서 위험성이 있는 경우에는 상담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 역형성암은 전체 갑상선암의 1% 미만이지만 악성도가 매우 높은 종양으로 치료와 조절에 어려움이 따르고 성장과 전이가 빨라서 예후가 매우 좋지 않습니다.
갑상선암의 검사
  • 혈액검사 : 혈중 갑상선호르몬의 농도측정
  • 갑상선초음파 : 갑상선 결절의 위치, 수, 성격(낭성, 고형성, 혼합형)
  • 갑상선스캔 : 갑상선 전체의 모습을 촬영하고 결절의 기능성을 조사
갑상선 암 검사 중 어느 것도 갑상선암의 유무를 정확히 판정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이러한 검사들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하여 최근에는 미세침흡인갑상선세포진검사(FNAB; fine needle aspiration biopsy) 방법이 등장하여 진단에 큰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이는 가는 주사바늘을 통해 조직을 흡입하여 세포 모양을 현미경으로 보아서 진단하는 것으로 매우 안전하고 높은 진단률 (90%) 을 보입니다. 결절이 잘 만져지지 않는 경우에는 초음파를 이용하여 결절을 보면서 이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갑상선암의 치료

수술

수술은 갑상선암 치료에 있어서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방법이고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갑상선암의 종류, 병기, 혹의 크기, 환자의 나이에 따라 갑상선을 전부 절제하기도 하고, 일부만 제거하기도 합니다.
  • 갑상선전절제술 : 갑상선을 전부 절제하는 수술로, 필요에 따라 주변 임파선이나 주위 조직을 함께 절제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갑상선전절제술을 받은 환자의 대부분은 갑상선암의 재발을 막기 위해 수술 후 방사성동위원소(방사성요오드)치료를 받게 됩니다.
  • 갑상선엽절제술 : 갑상선의 일부(혹이 있는 한쪽 엽 또는 협부 포함)만 절제하는 수술로, 저위험군의 환자나 악성 여부를 사전에 확실히 알기 어려운 여포성 갑상선 종양 환자에서 시행하게 됩니다. 이 수술 후 필요에 따라 다시 수술하여 남은 갑상선 조직을 모두 제거해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목의 임파선에 전이가 의심되는 경우에는 목의 임파선을 제거하는 수술(경부곽청술이라 함)을 같이 시행하게 됩니다. 수질암의 경우에는 작은 병변이라도 임파선에 전이되었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임파선 제거 수술을 같이 하게 됩니다.

방사성동위원소(방사성요오드, I-131)치료

방사선 동위원소 옥소 치료는 우리 몸에 존재하는 갑상선암 세포를 방사선 동위원소를 이용하여 제거하는 것입니다. 옥소는 갑상선호르몬의 생성에 필수 성분으로 갑상선 세포는 옥소를 매우 잘 섭취합니다. 갑상선암 세포는 갑상선 세포에서 유래되었기 때문에 역시 옥소 섭취를 잘 합니다.
액체나 캡슐에 든 방사선 동위원소 옥소를 경구로 투여하면 장에서 흡수되어 혈액으로 들어가서 목 부위에 수술 후 남아있는 갑상선 세포 및 갑상선 이외의 부위에 퍼져있는 갑상선암 세포 안에 모이게 됩니다. 방사성 옥소를 섭취한 세포들은 여기서 나오는 방사능으로 인해 죽게 되는 것입니다. 방사성 옥소의 용량에 따라서 다량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환자의 몸에서 나오는 방사능으로부터 다른 사람들을 보호하기 위하여 격리입원이 필요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갑상선 수질암과 역형성암의 암세포들은 옥소를 섭취하지 않으므로 방사선 동위원소 옥소 치료의 효과가 없습니다.

방사선치료

방사선 치료는 고에너지의 방사선을 목이나 갑상선암이 전이된 다른 부위에 방사선 치료기계를 이용하여 조사하는 것입니다. 이 치료는 방사선이 쪼여진 부위만 치료하는 국소적인 치료입니다. 대개 방사선 동위원소 옥소 치료에 반응하지 않는, 많이 진행된 갑상선암의 치료에 이용됩니다. 또한 일부 전이된 암에서는 통증의 조절을 위하여 사용하기도 합니다.
대개 일주일에 5일을 병원을 방문하여 치료를 받게되는 과정을 수주간(3주-6주) 실시하게 됩니다.

호르몬치료

갑상선 호르몬을 투여하면 갑상선 암세포의 성장을 더디게 하고 갑상선 조직을 성장시키는 호르몬의 분비를 억제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항암치료

갑상선암은 항암약물치료에 대개 잘 반응하지 않아서 널리 사용되지는 않습니다. 수술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종양이 퍼져 있으나,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에도 반응하지 않고, 외부에서 방사선을 쬐는 방법으로도 반응이 없을 때 써 볼 수 있는 방법입니다. 일부에서는 외부 방사선 치료와 병행하여 사용하기도 하지만 여러 가지 항암치료 및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이 증가하게 됩니다.

치료 후에는 정기적으로 피검사, 핵의학 촬영, 컴퓨터 단층 촬영, 흉부 x-ray 등을 통해 재발 여부를 확인해야 합니다. 지속적으로 갑상선 호르몬제를 복용해야 하며, 수술시 부갑상선(갑상선 주위의 부갑상선호르몬을 내는 작은 조직들)을 같이 제거한 경우에는 칼슘제제도 지속적으로 복용해야 합니다.